활동소식
활동소식
공지사항
활동공유
언론보도
갤러리
언론보도
미국 조 바이든 후보가 당선되면서 그가 공약으로 제시한 친환경 정책이 주목받고 있음. 특히 환경(Environment) 뿐 아니라 기업의 사회적책임(Society), 지배구조(Governance) 등 ESG로 분류되는 책임투자에 대한 논의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됨 유엔 책임투자원칙기구(PRI)의 최신 통계를 보면, ESG를 고려한 책임투자 자산 규모는 PRI 제정 첫해인 2006년 6조5000억달러에서 올해 현재 103조4000억달러로 15년 만에 16배 성장함  미국은 바이든 당선자가 파리기후협약 재가입 의사를 밝히며 친환경 기치를 높이 들었음. 탄소중립 목표 기한을 2050년에서 2035년으로 당기고, 4년간 2조달러 규모의 투자를 집행할 예정임 중국도 2030년에 탄소 배출량 정점을 기록한 후 206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할 것이라고 선언함. 수소차 보급 장려책을 대폭 강화하고, 2035년에는 내연기관 자동차 생산을 중단하는 ‘에너지 절약/신에너지 자동차 기술 로드맵 2.0’을 발표함 기관투자자들도 환경친화적인 프로젝트에 투자할 자금 마련을 목적으로 발행되는 그린본드에 대한 투자 금액을 늘리면서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 나서고 있음 문재인 대통령이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하면서 올해말 유엔에 계획서를 제출할 예정임. 2022년부터는 친환경 수소경제 강화를 위해 ‘수소 발전 의무화 제도(HPS)’도 시행됨   헤럴드경제
작성일 : 2020.11.11 작성자 : ungckbis 조회 : 261
작성일 : 2020.11.11 작성자 : ungckbis 조회 : 218